본문 바로가기

'X발' 욕설에 성희롱까지...교권침해에 상처받는 대구 교사들

중앙일보 2017.05.15 10:17
지난해 11월 21일 대구의 한 중학교 6교시 진로수업시간. 교사가 학생에게 자신의 번호에 맞게 순서대로 의자에 앉으라고 했다. 그러자 갑자기 이 학생이 "X발"이라고 욕설을 했다. 놀란 교사가 "뭐라고. 뭐라고. 욕했니?"라고 묻자 학생은 "나가라면서요. X발 이라고 말했어요"라고 답했다.  
 

지난해 129건 중 128건이 학생
욕설에 교사 성희롱, 폭력까지

대구에서 발생한 '교권침해' 대부분은 학부모가 아닌 학생이 일으킨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교육청이 스승의 날인 15일 대구지역 교권침해 발생 현황을 자체 집계해 발표한 결과에서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 초·중·고 455곳에서 발생한 교권침해 사고는 모두 129건. 이중 128건이 학생이 일으킨 사고다. 1건은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다. 
교권 침해 대응 4단계 대책. [자료=서울시교육청]

교권 침해 대응 4단계 대책. [자료=서울시교육청]

 
교사에게 대들면서 폭언·욕설을 하는 경우가 94건으로 가장 많았다. 수업시간 게임을 하는 등 수업 진행 방해가 20건, 입에 담지 못한 말을 하는 교사 성희롱도 무려 7건이나 있었다. 아예 주먹을 휘두르는 폭행도 3건이 발생했다. 
 
2015년에는 197건(학생 195건)이, 2014년에는 264건(학생 259건)이 발생했었다. 이때 역시 교사에게 폭언이나 욕설을 하는 경우가 각각 143건, 196건으로 가장 많았다.  
 
제자에게 상처를 받은 교사들 상당수는 교원치유지원센터를 찾아 심리치료를 받는다. 직접 병원을 찾는 교사도 있다. 교사들은 "부끄러워 말을 못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 교권침해 사고가 더 많다고 추정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