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병우 통화 기록' 법무부 국장, '최순실 수사팀' 간부에게 돈봉투

중앙일보 2017.05.15 09:42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왼쪽)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중앙포토]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왼쪽)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중앙포토]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수사 대상으로 거론됐던 법무부 고위 간부가 이 사건 종료 뒤 수사팀 간부들에게 금일봉을 건넸다는 보도가 나왔다. 해당 간부는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다. 그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통화한 기록 때문에 이 사건 수사 대상으로 거론됐었다.
 
15일 한겨레에 따르면 안 국장은 지난달 21일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간부 6명을 서울 서초동의 한 음식점에서 만났다. 이 지검장은 최순실 사건을 수사한 특별수사본부장이었다. 이 자리에 나온 법무부 검찰국 간부는 안 국장 등 3명이었다고 한다.
 
이 신문은 이 자리에서 안 국장이 수사팀 간부들에게 금일봉을 건넸다고 보도했다. 한겨레는 “봉투엔 50만~100만원이 들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 지검장도 검찰국 간부들에게 금일봉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한겨레는 이를 “부적절한 만찬”이라며, 한 검찰 간부의 말을 인용해 “이 지검장은 법무부 감독을 받는 기관의 수장인데, 그가 돈봉투를 건넸다면 김영란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검장은 한겨레 측에 “중앙지검장으로서 법무부 관계자들과 돌아가면서 만나는 자리였다”고 해명했다. 안 국장은 “큰 수사를 마친 분들을 위로하는 차원이었는데, 돌이켜보니 사려깊지 못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겨레는 이 지검장이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사정비서관을 지낸 점을 거론하며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지목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