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국민 61% “위안부 재교섭 응하지 말아야”

중앙일보 2017.05.15 09:27
일본 국민 10명 중 6명이 한일 위안부 합의의 재교섭에 응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기간 이 합의 재교섭을 주장했다.  
 

요미우리 여론조사...“응해야”는 25%로 집계
66%는 향후 한일 관계 “변화 없거나 좋아질 것”
자위대 명기 아베 개헌안엔 찬성이 반대 웃돌아

15일 자 요미우리신문 여론조사에 따르면 위안부 합의의 재교섭에 대해 “일본 정부가 응해서는 안 된다”고 응답한 비율이 61%로 집계됐다. “응해야 한다”고 한 대답은 25%였다. 이번 조사는 위안부 합의의 재교섭에 대한 일본 국민의 거부감을 나타낸 것이라고 신문은 풀이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한일 관계에 대해선 66%가 “변화가 없거나(58%) 좋아질 것(8%)”이라고 답해 "나빠질 것"(23%)이라고 한 사람보다 훨씬 많았다. 북한과의 대화를 중시하는 문 대통령의 방침에 대해선 65%가 “북한의 핵ㆍ미사일 문제 해결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밝힌 헌법 9조 개정을 포함한 개헌 방향에 대해선 찬성이 반대를 웃돌았다. 아베 총리는 지난 3일 교전권을 부정하고 전력(戰力) 보유를 인정하지 않는 헌법 9조(평화 조항)를 유지하되 이 조항에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하는 개헌 내용과 더불어 2020년을 새 헌법 시행 시기로 제시했다. 이 가운데 자위대 명기에 대해선 53%가 찬성하고 35%가 반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 새 헌법 시행의 찬반 비율은 47%, 38%였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61%로 지난달 조사(60%)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