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혜훈, 유승민 대표론에 “劉보다 잘할 사람 찾기 힘들어”

중앙일보 2017.05.15 08:51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 [증앙포토]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 [증앙포토]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이 15일 대선후보였던 유승민 의원의 당 대표 가능성에 대해 “유승민 의원보다 잘 할 사람을 찾기 힘들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보수 전체나 한국 전체로 봐도 가장 중요한 시점이다. 이럴 땐 리더십을 실험하면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새 대통령이 선출된 시점에 야당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국익에 결정적인 해가 되는 일을 반대해야 하는데 정치적 아마추어가 하긴 어렵다. 국정을 꿰뚫은 이들이 해야 할 판단”이라며 유 의원의 역할론을 강조했다.
 
최근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제기한 ‘국민의당ㆍ바른정당 통합론’에 대해선 “과연 국민의당이 우리가 추구하는 가치와 맞는지 의문이 든다”며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이 의원은 “이번 대선에서 표를 준 국민의 뜻은 보수의 개혁이다. 이 뜻을 받들어 길을 가는 게 맞다”며 “당장 숫자를 불리려고 지향이 다른 곳을 기웃거릴 게 아니라 보수 개혁에 매진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연대를 거부할 시 추가 탈당 우려에 대해선 “당론은 아니란 전제로 말하는데 가치가 중요하지 정치적 유불리와 의석 한 석에 매달리면 바른정당의 의미와 특색을 잃는다”고 했다.
 
이 의원은 “그들끼리 SNS 톡방이 다 있는데 대화를 보면 국민의당과 통합에 부정적인 분들이 많다. (연찬회에서) 결론이 그쪽으로 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