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빅리거 김현수, 8경기 만에 선발 출전해 안타

중앙일보 2017.05.15 08:08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8경기 만에 선발로 출전해 안타를 쳤다. 
 
김현수는 15일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의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 6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1볼넷으로 활약했다. 타율은 0.222에서 0.234(47타수 11안타)로 올랐다. 
시즌 첫 홈런을 친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는 김현수 [볼티모어 오리올스 트위터 캡처]

시즌 첫 홈런을 친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는 김현수 [볼티모어 오리올스 트위터 캡처]

 
김현수는 1-0으로 앞선 2회 초 1사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 중전 안타를 때렸다. 지난 5일 보스턴 레드삭스전 이후 열흘 만에 터진 안타다. 5회 초 2사 1루에서 볼넷을 골라낸 김현수는 7회 초 타석에서 대타 트레이 만치니와 교체됐다. 
 
지난 시즌 후반 주전 자리를 꿰찼던 김현수는 올해는 선발로 출전하는 경기가 드물다.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이 플래툰 시스템으로 좌타자 김현수를 우완 투수가 등판할 때만 기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경쟁자 외야수들이 잘하면서 우완 투수 등판에도 벤치를 지키는 경우가 많았다. 이날 선발도 6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 이후 8경기 만에 선발 출전한 것이다.
 
볼티모어는 난타전을 벌인 끝에 8-9로 져 4연패에 빠졌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