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호나라’ 랜섬웨어 예방 3가지 방지책

중앙일보 2017.05.15 08:08
랜섬웨이 예방책. [사진 KISA 캡처]

랜섬웨이 예방책. [사진 KISA 캡처]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운영하는 보안 홈페이지 ‘보호나라’가 랜섬웨어 확산 진압에 적극 나섰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랜섬웨어는 일단 감염되면 피해를 막기 힘든 만큼 예방이 최선이다. 이번 공격은 인터넷 접속만으로 감염되기 때문에 예방을 위해 신속한 처치를 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KISA 등 보안업계에 따르면 랜섬웨어 감염을 피하기 위해서는 ▶우선 PC를 켜기 전 네트워크를 단절해야 한다. ▶그리고 랜선을 뽑고 와이파이를 꺼서 랜섬웨어의 유입을 차단한 다음 방화벽 설정을 바꿔 감염감로를 차단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인터넷 재 연결 후에는 마이크로스프트(MS)의 윈도 운영체제(OS)별로 보안 패치를 실행하고 백신 프로그램을 업데이트해 보안 업데이트를 해야 한다.

윈도7과 윈도10 등은 제어판 메뉴에서 윈도 업데이트를 하고, 윈도XP와 윈도8 등 MS가 보안 지원을 중단한 OS는 업데이트 사이트에서 자신의 운영체제에 맞는 업데이트 파일을 수동으로 설치해야 한다. 가급적 옛 버전의 OS는 추가 위험을 막기 위해 최신 OS로 업그레이드하는 게 좋다.
 
감염이 의심되면 KISA 인터넷침해대응센터(국번 없이 118)나 보안업체에 신고해 조언을 구해야 한다. USB와 외장하드 등 외부 저장장치의 연결도 끊어야 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