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獨기민당, 총선 전초전 승리… 메르켈 4연임 파란불

중앙일보 2017.05.15 07:38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14일(현지시간) 독일 서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에서 치러진 주의회 선거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기독민주당이 승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선거는 9월 총선의 민심 향배를 가늠할 수 있는 전초전으로 여겨졌다.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의회 선거
사민당에 승리…대항마 슐츠 꺾어

BBC가 보도한 정당 득표율 예상치에 따르면 기민당은 34.5%를 얻어 선두를 차지했다. 중도우파인 사회민주당은 30.5% 득표가 예상됐다. 친기업 자유주의 정당인 자유민주당이 12%, 녹색당이 7.5%, 극우포퓰리즘 정당인 ‘독일을위한 대안(AfD)’이 7.5%%, 좌파당이 5% 로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뒤셀도르프·쾰른 등 유명 도시들이 있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는 독일 16개 주 중 가장 많은 1800만 명이 거주 중이다. 전통적으로 사민당 지지세가 강한 곳으로, 현재도 사민당 소속 주총리가 주도하고 녹색당이 가세한 연정이 가동 중이다.
 
이곳에서의 승리로 4연임에 도전하는 메르켈 총리의 재집권 전망은 한층 밝아졌다. 선거 결과가 나온 뒤 기민당은 “사민당의 심장부에서 승리했다”고 자축했다. 반면 그에 맞선 사민당 마르틴 슐츠의 기세는 한 풀 꺾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사민당 측은 “우리 당에 무척 힘든 날”이라면서도 “총선 유세는 이제 시작일뿐”이라고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