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매체에서 거론한 최영재 경호원…“자신의 보호가 필요해”

중앙일보 2017.05.15 07:22
뉴욕 포스트가 트윗한 최영재 경호원의 소식. [사진 뉴욕 포스트 공식트위터 캡처]

뉴욕 포스트가 트윗한 최영재 경호원의 소식. [사진 뉴욕 포스트 공식트위터 캡처]

문재인 대통령을 경호하던 최영재(36) 경호원의 ‘영화배우급’ 잘생긴 외모가 해외에서도 관심을 받았다.
 

“‘불행하게도’ 이미 결혼했고,
두 딸 있다”

미국 뉴욕포스트는 지난 13일 해외 트윗 내용을 토대로 ‘반응이 뜨겁다! 오히려 자신의 보호가 필요하다’이라며 최영재 경호원을 소개했다.
 
 
 
뉴욕에 거주하는 한 트위터리안이 “저기요, 이분이 새로운 한국 대통령의 경호원이래요”라며 사진을 공유했다.
 
뉴욕포스트는 “‘불행하게도’ 이미 결혼했고, 두 딸이 있다”고 알렸다.  
 
 
 
문재인 정부의 ‘대표 꽃미남’으로 알려진 최영재 경호원은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 당시 경호를 맡았고, 여전히 문 대통령 경호에 투입되고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