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틴 러 대통령이 중국 여심 사로잡은 까닭

중앙일보 2017.05.15 06:04
피아노치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 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캡쳐]

피아노치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 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캡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피아노 연주가 SNS에서 화제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각) 푸틴 대통령이 중러 정상회담을 위해 찾은 중국 베이징에서 예기치 않은 피아노 연주 실력을 뽐냈다.  
 
푸틴 대통령의 피아노 연주는 회담 장소인 중국의 국빈관 '댜오위타이(釣魚臺·조어대)'에서 진행됐다. 
 
회담 장소에 일찍 도착한 푸틴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을 기다리며 홀에 마련된 그랜드 피아노에서 2곡을 연주한 것이다.  
 
구슬픈 단조의 러시안 멜로디인 이 연주곡은 1950년대 러시아인들이 많이 부르던 대중가요 '저녁의 노래'와 '모스크바의 창'으로 알려졌다.  
 
NYT에 따르면 '저녁의 노래'는 푸틴 대통령의 고향인 상트페테르부르크(옛 레닌그라드)를 상징하는 곡이다.  
 
NYT는 푸틴 대통령의 피아노 연주는 '부드러운 푸틴' 이미지를 위해 준비된 것 같다고 보도했다. 푸틴의 연주 영상이 러시아 국영 매체에 의해 즉각 공개됐고,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궁 대변인에 의해 발표됐기 때문이다.
 
현재 이 영상은 중국 언론매체가 아닌 SNS로 퍼져나가며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푸틴의 피아노 연주 영상이 SNS에서 화제가 되며 중국에서는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이 재임 시절 피아노와 하와이 기타를 연주하던 사진까지 온라인에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