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에 요격 미사일 추가 배치하자”…북한 도발에 미 의원 법안 발의 준비

중앙일보 2017.05.15 02:55
 14일 새벽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전 세계가 강하게 비판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상원의원이 ‘(미국) 본토 미사일 방어체계 강화를 위한 법안’을 이번 주중 발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미 의회 전문지 더힐이 보도했다.
 

미 상원 의원, 알래스카 등 서부 해안에 미사일 추가 설치하자는 법안 금주 발의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도 "북한, 피해망상 있다"고 강력 비난

더 힐은 14일(현지시간) “공화당의 댄 설리반 상원의원(알래스카)은 서부 해안에 요격 미사일을 추가 배치하는 방안에 관한 법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댄 설리반 의원 [사진 더 힐 홈페이지]

댄 설리반 의원 [사진 더 힐 홈페이지]

 
보도에 따르면 설리반 의원은 알래스카와 캘리포니아에 28개의 지상 요격기를 추가로 설치하는 법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현재 미국에 있는 요격 미사일 규모를 30% 이상 늘리겠단 의미다.
 
더힐은 또 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미국을 보호하기 위해 알래스카는 말 그대로 ‘최전선’”이라며 “설리반은 (지역구인) 알래스카의 이익 때문이 아니라, 김정은 북한 지도부의 위험이 높아지고 있기에 이런 법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한편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피해망상이 있는 나라”라며 강력하게 비난했다. 그는 또 “김정은은 새 정부가 출범한 지 얼마 안 된 한국의 리더십을 시험하려는 것 같다”며 “미국은 북한에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럽연합(EU) 또한 성명을 내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심각하게 위반하는 것”이라고 규탄하며, 북한이 즉각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고 국제사회 규범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