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중·일·러·EU 5개국 특사 확정

중앙일보 2017.05.15 03:00 종합 1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중국·일본·러시아·유럽연합(EU)·독일에 특사를 파견한다.
 

미국 홍석현
중국 이해찬
일본 문희상
러시아 송영길
EU·독일 조윤제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미국에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 중국에 이해찬 전 국무총리, 일본에 문희상 전 국회부의장, 러시아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특사로 내정했다. EU와 독일 특사는 조윤제 서강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맡는다. 특사는 대통령 친서를 전달하고 양국의 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홍석현 전 회장은 주미 대사와 세계신문협회(WAN) 회장을 역임하고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함께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이사를 맡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가장 빠른 시일 내에 특사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노무현 대통령 당선인 시절 중국 특사를 지냈고 문 전 부의장은 2004~2008년 한·일 의원연맹 회장을 역임했다. 송 의원은 2013년 푸틴 러시아 대통령으로부터 평화우호훈장을 받았다. EU·독일을 방문하는 조윤제 교수는 주영국 대사를 지낸 유럽지역 전문가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