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8회 홍진기 창조인상] 행복교육 씨를 뿌리다

중앙일보 2017.05.15 01:19 종합 18면 지면보기
사회발전부문 행복 심리학자 최인철 
유민(維民) 홍진기(1917~86)한국 최초 민간 방송인 동양방송(TBC)을설립하고 중앙일보를 창간해 한국 대표언론으로 탄탄한 기반 위에 올려놓았다.

유민(維民) 홍진기(1917~86)한국 최초 민간 방송인 동양방송(TBC)을설립하고 중앙일보를 창간해 한국 대표언론으로 탄탄한 기반 위에 올려놓았다.

홍진기 창조인상은 대한민국 건국과 산업 발전기에 정부·기업·언론 분야에서 창조적인 삶을 실천하는 데 힘을 쏟았던 고(故) 유민(維民) 홍진기 중앙일보 회장의 유지를 기리기 위해 2010년 제정됐다. 여덟 번째 영예를 안은 올해 수상자들은 시대를 선도하는 혁신적인 창의성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 비전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심사는 이홍구 전 총리, 송자 전 교육부 장관, 송호근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회장,권오경 한국공학한림원 회장, 유홍준 명지대 미술사학과 석좌교수, 이건용 전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이 맡았다. 이홍구 심사위원장은 “기성세대의 과거 업적을 포상하는 기존 상들과 차별화해 인류 문명의 변혁기에 젊은 세대의 미래 가능성을 격려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애들에게 긍정적 사고 심어주자”
행복교과서 5년간 31만 권 보급
학생 96만 명에게 행복수업

사회발전부문 행복 심리학자 최인철

사회발전부문 행복 심리학자 최인철

 
미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여성 중 한 명인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 사생아로 태어나 미혼모가 됐고, 마약과 알코올에 찌든 불우한 청소년기를 보냈다. 그런 윈프리가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은 뭘까. 전국 초·중·고에 ‘대한민국 행복수업 프로젝트’를 전파 중인 최인철(50)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긍정의 마인드’라고 했다. 윈프리가 “오늘도 파란 하늘을 보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와 같은 사소한 일까지 ‘감사 일기’에 적으며 어려움을 견뎌냈다는 것이다.
 
행복 심리학자인 최 교수의 행복론은 긍정에서 출발한다. 학생들의 성적은 숫자에 불과할 뿐 행복·불행의 잣대가 아니라고 강조한다. 행복은 단순한 감정이나 기분이 아니라 일상에 긍정적인 의미와 목표를 부여하고 관계를 형성해 가는 과정에서 생긴다는 설명이다. 그런데 우리 청소년들은 입시 경쟁과 사교육에 내몰려 그런 생각조차 할 기회가 없어 스스로를 불행하다고 여기는 게 현실이다. 최 교수는 “정작 필요한 것은 선행학습이 아니라 삶과 행복에 대한 선행학습인데 우리 아이들은 그런 교육을 받지 못해 행복도가 세계 최하위로 떨어지고 있다”며 “윈프리처럼 긍정적 사고를 갖게 하는 교육이 절실히 느껴졌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서울대 원자핵공학과를 2학년까지 다니다 심리학과(88학번)에 재입학해 행복 심리학자로 인생 진로를 바꾼 그가 ‘행복 교육 전파자’가 된 계기다. 그 첫 도전이 2010년 서울대 사회과학연구원 산하에 만든 행복연구센터. 청소년 교육에 열정을 가진 익명의 독지가 후원으로 상근 연구원과 함께 행복의 원리를 탐구하며 2011년 윈프리 사례 등이 담긴 『행복교과서』를 만들었다. 행복은 나와 가족, 친구가 함께 만들어 가는 것으로 목표에 몰입하고 감사하며 나누는 과정에서 생긴다는 게 기본 원리다. 처음엔 교과서만 제공하려 했는데 ‘교사가 행복해야 학생이 행복하다’고 판단해 교사 연수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2012년부터 지금까지 전국 2200여 개 초·중·고에 31만 권의 행복교과서를 보급했고, 연수를 받은 7300명의 교사가 96만 명의 학생에게 행복 수업을 진행했다.
 
정규과목도 아닌데 어떻게 이런 기적이 일어났을까. 최 교수는 “서로 배우고 가르치는 교학상장(敎學相長)을 실천한 교사들의 자발적 참여와 열정 덕분”이라고 했다. 교사들은 최근 사단법인 ‘행복가교(행복을 가르치는 교사들의 모임)’를 만들고 자생의 기반도 마련했다.
 
행복 수업은 1주일에 한 시간씩 한 학기 과정으로 진행된다. 다섯 가지 질문이 핵심이다. “어제 하루 동안 ①존중받았나 ②의지할 가족과 친구가 있었나 ③새로운 것을 배웠나 ④가장 잘하는 것을 했나 ⑤자유롭게 시간을 사용할 수 있었나”이다. 스스로 삶의 가치를 생각할 기회를 주는 학습법이다. 규칙적으로 운동하면 근육이 생기듯 반복적으로 긍정의 사고를 심어주는 수업인 것이다. “아이들 기를 꺾으면 안 됩니다. 하고 싶은 걸 주도적으로 하게 하고, 왜 해야 하는지 목표를 갖게 해야 합니다. 행복은 거기서 나옵니다.” 최 교수는 “가정·학교·사회가 의식을 바꾸면 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최인철
1967년생 ▶서울대 심리학 학사, 미국 미시간대 심리학 석·박사 ▶2000년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 ▶2010년 서울대 행복연구센터장 ▶한국심리학과 소장학자상, 서울대 교육상 ▶한국인 최초로 ‘성격 및 사회심리학’ 국제전문저널 편집부위원장 연임 ▶저서로는 생각의 관점을 다룬 스테디셀러 『프레임』, 역서는 『생각의 지도』 등이 있음.
 
글=양영유 논설위원, 사진=김상선 기자 yangy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