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컴 ‘SW 영토’ 세계로 확대

중앙일보 2017.05.15 01:00 경제 4면 지면보기
한컴그룹은 르완다를 교두보 삼아 오피스 SW를 아프리카 대륙에 확대 공급할 계획이다. [사진 한컴]

한컴그룹은 르완다를 교두보 삼아 오피스 SW를 아프리카 대륙에 확대 공급할 계획이다. [사진 한컴]

‘토종’ 소프트웨어업체 한글과컴퓨터가 미국·아프리카 등 해외에서 잇따라 성과를 올리고 있다.
 

미국 출시 갤S8에 ‘오피스’ 탑재
르완다와 손잡고 아프리카도 진출
러시아·인도·일본에도 제품 공급

한컴 관계자는 “북미에서 출시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8과 S8플러스에 ‘한컴오피스’가 기본 탑재된다”고 14일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안방이자 세계 최대 스마트폰 격전지인 미국에서 AT&T, 버라이즌, T모바일 등 주요 통신사들로부터 기본 탑재 앱으로 MS 오피스 대신 선택받은 것이다. 한컴 관계자는 “모바일 오피스 시장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컴은 아프리카에도 본격 진출한다. 한컴은 지난 12일 KT가 르완다 정부와 함께 만든 통신업체 KT르완다네트워크(KTRN)와 손잡고 르완다 정부에 오피스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하는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컴은 향후 르완다 정부의 정보기술(IT)환경에 최적화된 오피스 SW를 개발하고 기술 교육을 지원하게 된다. 향후 KTRN이 구축한 통신망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환경에서 구동하는 웹오피스도 구축할 예정이다. 한컴그룹 관계자는 “르완다를 교두보 삼아 아프리카 환경에 최적화한 오피스 SW를 아프리카 대륙에 확대 공급한 뒤, 앞으로 교육 콘텐트 유통에도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컴은 지난해 11월에 러시아의 소프트웨어 유통업체인 ‘아스비스(ASBIS)’, 그리고 인도 기업용 e메일 1위 기업 ‘레디프(Rediff)’와 공급 계약을 맺고 소프트웨어 ‘씽크프리 오피스 NEO’공급 계약을 맺었다. 지난 2월에는 일본 시장에도 이 제품을 공급하기 시작했다. 현재 전 세계 오피스 SW 시장 점유율은 MS 오피스가 92%, 한컴오피스는 0.4%다. 그러나 한컴은 최근 MS 오피스와 호환되는 한컴오피스 NEO를 10개 언어로 출시하며 러시아·인도·중국·중남미 등지에서 빠르게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해외 진출은 실적으로도 연결되고 있다. 한컴은 지난해 창사 이후 최초로 연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 올해 1분기에는 전년 동기보다 각각 6%와 23% 늘어난 매출 268억, 영업이익 94억원을 기록했다.
 
안별 기자 ahn.bye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