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대일로' 訪中 박병석 "中 고위층 만나 문 대통령 인사말 전할 예정"

중앙일보 2017.05.13 17:54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우리 정부 대표단 자격으로 참석하기 위해 13일 오전 서울 김포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정 의원, 임성남 외교부 1차관, 박 의원, 박광온 의원. 김현동 기자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우리 정부 대표단 자격으로 참석하기 위해 13일 오전 서울 김포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정 의원, 임성남 외교부 1차관, 박 의원, 박광온 의원. 김현동 기자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ㆍ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 의 한국 대표단장으로 13일 중국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은 “중국 고위 지도층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말을 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같은 당 박정ㆍ박광온 의원, 임성남 외교부 1차관 등과 함께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한 뒤 취재진과 만나 “이번 방문이 악화한 양국 관계 돌파구를 마련하는 새로운 전기와 양국 관계 정상화의 신호탄이 돼야한다”며  “우리도 그렇게 준비하고 있고 중국 당국도 그런 방향으로 응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중국 측이 한국 정부대표단의 방중을 매우 중시하고 있으며 중국 고위 지도층과의 면담을 계획 중이라는 말을 들었다”며 “구체적인 인사의 이름은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정과 관련해 “14일 일대일로 회의를 종일 하며 15일 중국 지도층 인사를 만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병석 의원

박병석 의원

 
이와 관련 외교 당국자는 “막판에 참석 결정이 이뤄진 까닭에 면담 대상자 확정이 늦어지고 있다”며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나 리커창(李克强) 총리등 최고위층은 일정이 빠듯해 면담이 어려울 듯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방중 기간 중국 측과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문제 논의 여부에 대해선 “이번 방문의 주목적은 일대일로 포럼 참석이며 중국 지도층을 만나면 한반도 정세를 비롯해 자연스럽게 대화할 것”이라면서 “중국 측이 사드 문제를 언급한다면 거기에 대해서도 대화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왔느냐’는 질문에 “서신을 가져온 것은 없으며 구두로 인사말을 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또 “김영재 북한 대외경제상도 이번 일대일로 포럼에 참석하는 데 대화를 할 것이냐”는 질문에 “사전에 우리와 연락이 있었던 건 아니지만 온종일 같은 회의장에 있을 것이기 때문에 자유롭게 접촉이 있지 않겠냐”고 말했다. 박 의원과 김 대외경제상은 14일 오후에 열리는 이번 포럼의 6개 분과 세션 중 ‘정책소통’ 세션에 함께 참석하는 것으로 편성돼 있다. 박 의원과 김 대외경제상의 만남이 이뤄지면 새 정부 출범 이후의 첫 남북접촉이 된다.  
 
한편 주중 미국 대사관은 중국 외교부에 공문을 보내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북한 정부 대표단을 초청한 것은 현시점에 잘못된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