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저 찾아온 민원인에게 라면 내 준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친절한 정숙씨'

중앙일보 2017.05.13 17:41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전 서울 홍은동 사저에서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전 서울 홍은동 사저에서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서울 홍은동 사저로 찾아온 시민의 사연을 듣고 ‘라면’을 내줬다. 
 
13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홍은동 사저에서 한 중년 여성이 “내 억울함을 들어달라”고 소리쳤다. 자신을 신당동 사는 배모(63)씨라고 소개한 이 여성은 아침부터 빌라 단지 입구와 뒷동산을 오가며 “국토부의 정격유착을 해결해 달라. 배가 고프다. 아침부터 한 끼도 못 먹었다”고 소리를 질렀다.  
 
이 때 홍은동 사저에는 김 여사와 청와대 관계자들이 청와대 관저로의 이사 준비가 한창이었다.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 자신을 전담 취재한 기자들과 등산을 가 있었다.
 
배씨의 소동이 계속되자 오후 1시20분쯤 편한 파란 티와 조끼 차림에 스카프를 맨 김 여사가 사저 밖으로 나왔다. 김 여사는 관계자에게 “왜 배가 고프다 그런데? 왜?”라고 물으며 배씨에게 다가갔다.  
 
배씨가 김 여사에게 자신의 사연을 털어놓자 허리에 손을 얹고 딱한 듯 쳐다보던 김 여사는 “몰라 몰라. 자세한 얘기는 모르겠고, 배가 고프다는 얘기를 듣고서는... 나도 지금 밥 먹으려고 했는데, 들어가서 라면 하나 끓여 드세요”라며 여성의 손을 잡고 사저로 들어갔다. 지켜보던 주민 10여명 사이에서 탄성이 터졌다.
관련기사
 
몇 분 뒤 배씨가 컵라면 한 사발을 손에 쥐고 나왔다. 배씨는 취재진에게 “내가 도저히 집까지는 들어갈 수 없어서 라면만 받아들고 나왔다”고 말했다.
 
배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선 후보였던 4년 전에도 박 전 대통령의 사저에 가 민원을 하려 했다고 한다. 그는 “그때는 다가가려니까 바로 경찰서로 끌고 가 한마디도 전하지 못했다”며 “너무도 답답한 마음을 마음 놓고 얘기할 수 있고, 한마디라도 들어주기라도 한다는 게 어딘가. 세상이 바뀐 것 같다”고 말했다.
 
대선 투표 날부터 매일 아침 이곳에 찾아와 지하철이 끊기는 시간까지 있었다는 배씨는 “(김 여사가) 얘기 들어줬고, 밥까지 얻어먹었으니 됐다. 이제 안 올 것”이라며 자리를 떴다.
 
윤재영 기자 yun.jaeyeong@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