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 지진…사상자 31명으로 늘어

중앙일보 2017.05.11 22:05
중국 북서부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에서 지진이 발생해 31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 소후닷컴]

[사진 소후닷컴]

신화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지진네트워크센터(CNEC)는 11일 오전 5시58분쯤 위구르 자치구의 타스쿠얼간타지크 자치현에서 규모 5.5의 지진이 일어나 8명이 숨지고 23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당초 사상자는 19명으로 알려졌지만, 아직 일부 주민이 매몰돼 있어 부상자가 늘고 있다.
 
이날 지진은 진앙에서 200㎞ 떨어진 곳에서도 흔들림을 느낄 만큼 강력했다. 본진 이후 규모 4.5와 3.1의 여진이 이어지면서 9200여명의 주민이 대피하고 주택 1520칸이 붕괴했다. 규모가 상대적으로 크진 않았지만, 진원이 땅 밑 8㎞에 불과해 피해가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당국은 지진 피해 현장에 군·경 1000여명과 공무원 1500여명을 급파해 구조와 구호품 수송 작업에 나섰다.
 
중국 신장은 지난 2003년 2월에도 규모 6.8의 지진으로 268명이 숨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