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정우택에 “바른정당 복당 재검토는 택도 없는 짓. 역적 소리 들을 것”

중앙일보 2017.05.11 21:37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11일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에 제동을 건 정우택 당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겨냥해 “역적소리를 듣는다. 택도 없는 짓”이라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이 대선이 끝난 다음날인 10일 “바른정당 의원들의 입당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정면으로 비판한 것이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중앙포토]

 
홍 후보는 이날 선거대책위원회 소속 의원들과의 만찬에서 “이미 보수 대통합 구도가 됐는데 갈라치기 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선거기간 중에 이은재 의원을 시작으로 김성태·김학용·장제원 의원 등 바른정당 의원 13명은 홍 후보를 지지하며 한국당으로의 입당을 선언했다.
 
홍 후보는 또 “정 권한대행은 복당을 재검토할 권한이 없다. (의원들이) 이미 복당이 다 돼 법률적으로 다시 할 수 없다”고도 말했다. 앞서 정 권한대행은 “(대선 후보에게 주어진) '당무우선권'만으로 모든 절차와 규정을 무시할 수 있느냐는 논란이 많다”고 주장했다. 이날 만찬에 정 권한대행은 참석하지 않았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도 “당권에 눈이 멀어 다시 자유한국당을 분열시키는 어떠한 행동도 옳지 않다”며 정 권한대행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홍 후보는 민정수석으로 내정된 조국 서울대 교수에 대해서는 “파국인지 조국인지 서울대 교수는 사퇴해야 한다. 사퇴하고 (민정수석 자리에) 가는게 맞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정부 초기, 이명박 정부 초기에는 (민주당이) 얼마나 분탕질을 쳤나. 잘못하는 것을 철저히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12일 오후 미국으로 출국하는 홍 후보는 “지금 자기들(민주당)이 정부 세운다고 이러는데 비켜주는게 예의”라며 “미국에 있는 아들과 지내면서 쉬고 오겠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