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난한 가정 사정으로…’문재인 대통령 생활기록부 화제

중앙일보 2017.05.11 13:59
문재인 대통령의 초등학교 생활기록부 일부가 공개돼 화제다.  
 
공개된 생활기록부 내용은 최근 KBS가 방송한 ‘특집 문재인’의 일부가 캡처된 것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어린 시절이 담겨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캡처된 내용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가난한 가정 사정으로 환경이 좋지 못하지만, 자력으로 잘해 나가고 있음. 계속 노력도록 격려함”이라고 적혀 있다. 또 “노력으로 성적이 우수”하다고 덧붙였다.
 
실제 문재인 대통령은 자서전 ‘운명’에서 어린 시절 가난에 대해 “자립심과 독립심을 키우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 가난이 내게 준 선물이다. ‘돈이라는 게 별로 중요한 게 아니다’라는 지금의 내 가치관은 오히려 가난 때문에 내 속에 자리 잡은 것이다. 아마도 가난을 버티게 한 나의 자존심이었을지 모르겠다. 그런 가치관은 살아오는 동안 큰 도움이 되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