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게이트' 특종 한겨레 김의겸 기자, 청와대 대변인 내정설

중앙일보 2017.05.11 13:22
청와대 대변인에 한겨레신문 김의겸 선임기자가 내정됐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11일 본지가 사실 확인을 위해 김 기자에게 전화를 했지만 전화기는 꺼져 있었다.  
[사진 김의겸 페이스북]

[사진 김의겸 페이스북]

김 기자는 '최순실 게이트'를 조기에 파헤친 기자로 유명하다. 지난해 9월 'K스포츠 이사장이 최순실 단골 마사지 센터장'이라는 기사로 최순실의 재단 사유화 의혹을 제기했다.
 
경북 칠곡군 출생으로 고려대 법학과에 입학한 뒤 전두환 정권에 반대하며 학생운동을 이끌다 구속 기소돼 2년간 옥살이를 했다.
 
1988년 한겨레신문에 입사, 정치부 기자, 정치·사회 에디터, 문화부장, 사회부장, 논설위원 등을 역임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