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안철수 사퇴하라는 송영길, 갑질하는 졸부"

중앙일보 2017.05.11 07:18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 측 총괄본부장. [중앙포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 측 총괄본부장.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안철수 후보의 정계 은퇴를 거론한 데 대해 국민의당이 "집권 하루만에 갑질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장진영 대변인은 10일 논평을 통해 "송 의원이 집권 하루 만에 본격적인 갑질에 나섰다"며 "700만 국민이 지지한 안 후보에게 사퇴하라고 하고, 안철수 없는 국민의당 하고만 연정하겠다는 망발을 했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국민의당은 선거기간 중의 앙금을 씻고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을 축하하고 성공을 기원하고 있는데 이 분위기에 고춧가루를 확 뿌렸다"며 "문 대통령이 통합과 협치를 말하면 송 의원이 바로 뒤이어 분열과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통합의 리더십을 걱정하는 국민들이 문 대통령의 말씀을 곧이곧대로 듣기 힘든 이유"라며 "송 의원의 기고만장한 모습 속에는 승자의 여유도 패장에 대한 배려도 찾을 수 없고 오직 갑질하는 졸부의 모습뿐"이라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이어 "송 의원은 안 후보에 대한 막말에 정중히 사과하라"며 "그리고 다시는 그 오만한 입에 국민의당을 올리지 말라"고 경고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