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승연 회장, 트럼프 측근과 한미 현안 논의

중앙일보 2017.05.11 01:00 경제 4면 지면보기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왼쪽)과 9일 퓰너 미 헤리티지재단 회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한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왼쪽)과 9일 퓰너 미 헤리티지재단 회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한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에드윈 퓰너 미국 헤리티지재단 회장과 만나 경제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퓰너 회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힌다.
 

헤리티지재단 퓰너 회장 방한
동북아 정세·FTA 등 의견 교환

한화그룹은 김 회장과 퓰너 회장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만나 만찬을 함께 하며 환담을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 회장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과 같은 경제 현안과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 회장은 “최근 한국을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불안정한데 한미 간의 오랜 동맹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많이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퓰너 회장은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안보보좌관과 부통령이 선임되자마자 한국을 찾게 하는 등 한·미 관계를 매우 중요시하고 있다”고 답했다.
 
퓰너 회장은 1973년 미국 보수 진영의 싱크탱크인 헤리티지재단 설립에 참여한 후 2013년까지 회장을 맡았다. 트럼프 캠프의 외교·안보 분야 정책에 대해 조언하고, 정권 인수위원회에도 참가한 트럼프 대통령 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