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사드 비용 한국 분담 논란 놓고 맥매스터에 격노”

중앙일보 2017.05.10 09:25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기용한 것을 후회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특히 트럼프와 맥매스터의 대표적 갈등 사례로 ‘사드 비용 분담 논란’을 들어 주목된다.
 

“사드 비용 한국 분담하라는 트럼프 발언 美 공식 입장 아냐”
맥매스터 NSC 보좌관과 김관진 실장 통화 내용에 격노
블룸버그통신 "트럼프, 맥매스터 기용 후회하고 있어"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맥매스터 보좌관이 지난달 30일 한국의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통화한 내용을 월스트리트저널 보도로 접하고 격노했다. 앞서 트럼프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체계 비용과 관련해 “한국이 사드 비용을 내는 것이 적절하다고 한국 측에 통보했다. 사드는 10억 달러 시스템이다”(취임 100일 기념 로이터통신 인터뷰)라고 말해 파장을 불렀다.  
 
이 발언이 한창 한국 내에서 논란이 될 시점에서 맥매스터는 김 실장과 통화해 트럼프의 발언이 미국의 공식입장이 아니라고 말했다. ‘백악관의 조기 진화’ 노력으로 읽힐 수 있는 대목이었다. 나아가 김 실장은 공식브리핑을 통해 “한국이 부지와 기반시설을 제공하고 사드 체계의 전개 및 운영·유지 비용은 미국이 부담한다는 기존 합의를 재확인했다”고까지 말했다.
 
김관진(左), 맥매스터(右)

김관진(左), 맥매스터(右)

 
하지만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러한 보도를 접한 트럼프 대통령은 맥매스터 보좌관에게 전화해 고함을 지르면서 한국이 적정 몫을 부담하도록 만드는 노력을 깎아내렸다고 비판했다는 것이다. 이후 맥매스터는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내가 (김 실장에게) 말한 것은 어떤 재협상이 있기 전까진 기존 협상이 유효하다는 것이었다. 내가 싫어하는 것이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부인하는 것이다”라고 말해 앞서 알려진 것보다 한발 물러선 태도를 보였다.
 
 
관련기사
칼럼니스트인 엘리 레이크가 복수의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한 이번 기사(‘워싱턴은 맥매스터 장군을 좋아한다. 그러나 트럼프는 아니다’)에 따르면 두 사람의 갈등은 지난 2월 맥매스터가 마이클 플린 후임으로 백악관에 들어오면서 시작됐다. 통신은 “프로페셔널 군 장교인 맥매스터가 트럼프를 읽는 데 실패했다”며 “맥매스터는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질문할 기회를 주지 않는 것은 물론 심지어 설교까지 한다는 지적을 받는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맥매스터 보좌관 앞에서 “내 전반적 정책을 과소평가한다”며 불평을 감추지 않았으며 측근들에게 그의 기용이 잘못된 선택이며 후회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트럼프

트럼프

 
맥매스터 보좌관은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와 라인스 프리버스 비서실장과도 갈등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최근엔 트럼프 대통령의 언론 인터뷰에 앞서 대면보고 브리핑을 요청했다가 거부당했는가 하면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도 배석하지 못했다고 관리들은 밝혔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