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듀스 101' 강다니엘 등 연습생이 받게 될 페널티

중앙일보 2017.05.08 21:23
[사진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 홈페이지]

[사진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 홈페이지]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 2' 측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부정행위를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연습생들에게 페널티를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8일 제작진은 "최근 SNS 등 온라인상에서 일부 연습생이 국민 프로듀서의 콘셉트 평가 매칭 투표에 영향을 미친 것이 확인됐다"며 "이러한 사실이 확인된 연습생은 곡 선정 시 문제가 되었던 곡을 배정받지 못하게 되는 페널티를 받을 예정"이라고 고지했다.  
 
2차 미션은 국민 프로듀서가 각 미션 곡을 듣고 팀에 가장 잘 어울리는 멤버들을 조합해 투표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앞서 연습생 강다니엘은 2차 미션곡 선정에 앞서 핸들이 '강다니엘은 보시오. 원하는 곡 수만큼 고양이를 늘리시오'라는 글을 커뮤니티에 게재하자 응답하며 소개 글에 있던 고양이 이모티콘을 하나에서 4개로 바꿨다.  
 
강다니엘은 이후 논란이 일자 "좀 더 생각해보고 행동하겠다.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한 후 SNS를 폐쇄했다.  
 
이 밖에도 연습생 김동빈은 가족의 요청으로 팬 연합이 SNS에 특정 곡 투표를 유도했다는 의혹이 일기도 했다.  
 
한편 엠넷은 이날 중국에서의 거래 계정을 통한 부정 투표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엠넷은 "'프로듀스101 시즌 2' 투표 참여 목적으로 일부 해외 팬들이 중국 전자상거래 사이트 등에서 CJ ONE 계정을 사고파는 행위가 실제 있었으며, 해당 거래 계정을 통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에서의 거래 계정을 통해 투표에 참여한 수는 전체 투표의 2% 수준으로 파악된다"며 "부정 투표는 모두 무효 처리됐으며, 그에 따른 투표수 변화를 적용해도 연습생 순위에는 변동이 없었다"고  
 
엠넷은 이날 밤 12시 이전까지 '프로듀스101' 투표 페이지에 본인 인증 절차를 추가해 불법 취득한 계정이 원천적으로 접근할 수 없도록 조치하는 등 사용자 인증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