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제게 대전·충청은 초심…압도적 지지 보내달라"

중앙일보 2017.05.08 20:35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8일 "저에게 대전·충청은 초심"이라며 "이곳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지역맞춤형' 유세연설 선보인 安
"안희정 충남지사의 통합정신을 실현하고,
반기문 전 총장의 외교능력이 발휘되도록 할 것"

안철수 대전 마지막 유세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8일 오후 대전 중구 중앙로에서 열린 마지막 유세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안철수 대전 마지막 유세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8일 오후 대전 중구 중앙로에서 열린 마지막 유세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대전지역 유세현장에서 "충청은 제가 카이스트 교수로 청춘 콘서트를 시작한 곳이고, 대전·충청은 국민의당이 태어난 곳이다. 이곳 대전·충청은 저를 대통령 후보로 뽑아주신 곳"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안 후보는 "(대전·충청의 지지가 있으면) 그러면 영남과 호남을 비롯해 제주, 수도권에서 고른 지지를 받는 안철수의 대통합 정부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이곳 안희정 충남지사의 훌륭한 통합정신을 개혁정부에서 실현하고, 반기문 전 총장의 탁월한 외교능력이 국가를 위해 발휘되도록 하겠다"며 충청지역의 민심에 호소했다. 또 "모든 여론조사를 뒤엎는 대역전극이 펼쳐질 것"이라며 "변화와 미래를 위해 끝까지 투쟁하고 승리의 순간까지 당당하게 전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