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정당 의원들 "까부는 김정은 무릎 꿇길 원한다면 유승민"

중앙일보 2017.05.08 20:26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 후보는 투표를 하루 앞둔 8일 대학가와 직장인이 많은 번화가를 집중 공략했다. [사진 바른정당]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 후보는 투표를 하루 앞둔 8일 대학가와 직장인이 많은 번화가를 집중 공략했다. [사진 바른정당]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8일 명동 집중 유세를 돕기 위해 나선 의원들이 일제히 유 후보를 향해 투표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날 서울 명동 눈스퀘어 앞에서 가진 유세에는 바른정당 주호영, 황영철, 이준석, 오신환, 김무성, 김을동, 정병국, 김재식, 김세연, 홍철호, 정양석 의원 등이 참석했다.  
 
김무성 의원은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에 썩어빠진 정치권 개혁하길 원한다면 유승민"이라며 "제왕적 권력을 휘둘렀던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이 잘 됐다고 생각하신다면 유승민"을 뽑아달라고 외쳤다.  
 
이어 "젊은 청년들이 일등 국민으로 행복한 삶을 살기를 원하신다면 유승민, 핵폭탄을 만들어 지금 한창 까불어대고 있는 김정은이 우리 대한민국 국민 앞에서 무릎 꿇기를 원한다면 유승민이다"라며 개혁 보수, 경제 전문가, 안보 전문가로서의 유 후보를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탈당을 선언했다 번복한 황영철 의원은 "부끄럽고 죄송하고 흔들려서 미안하다"고 사과한 뒤 "국민 여러분이 우리가 가는 길에 많은 박수 보내주고 지지 보내줄 거라고 생각했지만 그렇지 않았다. 너무 아쉬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저희들이 바른길 가고 있다는 것 여러분들이 손뼉 쳐 주고 응원해줘야 하는 거 아니겠습니까"라며 "힘들고 외롭게 그리고 굳세게 뛰어온 유 후보에게 마지막으로 대한민국의 건강한 정치 원하는 국민, 대한민국 합리적 보수 원하는 국민이 있다는 것을 내일 기호 4번 찍어 확인해달라"고 호소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