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마지막 유세 "누가 될지 이미 결판났다"

중앙일보 2017.05.08 20:13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8일 오전 부산 서면에서 집중유세를 벌였다. 문 후보가 연단에서 지지 연설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8일 오전 부산 서면에서 집중유세를 벌였다. 문 후보가 연단에서 지지 연설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8일 “이제 관심사는 승부가 아닙니다. 누가 될지는 이미 결판났습니다”고 말했다.  
 

마지막 광화문 유세, 애국가 제창하며 피날레

문 후보는 이날 서울 광화문에서의 마지막 유세에서 “이제는 저 문재인의 득표율이 관심사입니다. 표차가 얼마냐 그게 관심입니다. 저 문재인의 득표율이 높을수록 대한민국을 바꾸는 힘이 커집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후보는 “세계 최고 주간지 타임지가 제가 표지 모델로 나온거 보셨죠?”라며 “군대 안갔다온 사람들 특전사 출신 저 문재인 앞에서 안보얘기 꺼내지도 마라”고 힘줘 말했다.   
 
아울러 그는 “‘투대문’이죠? 투표하면 대통령 문재인, 앞으로 광화문 광장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고 호소했다. 이에 지지자들은 한동안 ‘투대문’을 연호했다.
 
연설이 끝나고 문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위원들, 지지자들이 애국가를 4절 까지 제창하며 유세는 마무리됐다.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서울 강동구갑)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광화문 마지막 유세에는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추미애 당 대표의 연설과 시민들의 헌법낭독이 있었다. 이어 문 후보의 딸 문다혜씨와 외손주 서지안군이 나와 문 후보에게 힘을 보탰다.
 
여성국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