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바닥민심 급격히 바뀌어…마지막까지 최선"

중앙일보 2017.05.08 19:45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8일 "바닥민심이 아주 급격히 바뀌고 있음을 느낀다"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8일 오후 서울 노량진역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 : 전민규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8일 오후 서울 노량진역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 : 전민규 기자

 

'선거운동 기간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질문에
"같이 가겠다고 했던 의원님들이 탈당했을 때"라고 답해

유 후보는 이날 서울 청계광장 유세현장에서 취재진들과 만나 "저를 알게된 많은 분들이 주위 가족, 친구들을 다 설득해 제 선거운동원이 돼 주는 것 같아 사실 내일 선거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또 우연히 만나는 분들도 사전투표에서 저를 찍었다는 분들도 굉장히 많다. 진보 후보만 지지하는 분들도 저를 새롭게 봐주시고, 지지를 해 굉장히 희망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선거운동 기간 중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묻는 질문에 유 후보는 "같이 가겠다고 했던 의원님들이 탈당했을 때가 고비였던 것 같다"며 집단탈당 사태를 꼽았다. 유 후보는 이어 "저는 신념을 갖고 출마했기 때문에 어려움이 있어도 중간에 흔들리지 않을 수 있었다"며 "남은 시간도 최선을 다해 많은 시민을 만나고 지지를 호소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