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安측, "洪, 이런 최악의 후보는 헌정 사상 처음…" 영감탱이 발언 비판

중앙일보 2017.05.08 18:53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 [중앙포토]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 [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측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장인어른을 '영감탱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 "사죄하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8일 김유정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뜻깊은 어버이날 홍 후보 장인에 대한 막말이 회자되는 상황이 참으로 부끄럽고 민망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변인은 "(영감탱이 발언 관련) 국민적 분노와 질타가 쏟아지자 '경상도에서는 장인을 영감쟁이, 영감탱이라고 부른다'는 구차한 변명을 쏟아내기까지 했다"며 "참으로 목불인견"이라고 비판했다. 
 
또 김 대변인은 "'돼지흥분제'로도 모자라 장인어른 모독 발언까지 도대체 대통령후보가 할 말인가"라며 "온갖 대국민 욕설과 막말에 장인어른 모독 발언까지 이런 최악의 후보는 헌정사상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후보는 경남도지사 꼼수 사퇴 경험을 십분 살려 나라를 위해 오늘밤이라도 사퇴하는 게 정답"이라며 "그에 앞서 상처받은 어르신과 국민에게 석고대죄하는 게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