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몽규 축구협회장, FIFA 평의회 입성

중앙일보 2017.05.08 18:17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2년 임기의 FIFA 최고의결기구 평의회에 아시아 대표로 참여한다. [중앙포토]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2년 임기의 FIFA 최고의결기구 평의회에 아시아 대표로 참여한다. [중앙포토]

정몽규(55)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국제축구연맹(FIFA) 최고의결기구인 평의회 멤버로 이름을 올렸다.
 

향후 2년간 FIFA 최고의결기구에서 활동
한국인으로는 2011년 정몽준 이후 6년 만
4년 임기의 AFC 부회장직도 함께 맡아

정 회장은 8일 바레인의 마나마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총회에서 오는 2019년까지 활동하는 2년 임기의 FIFA 평의회 아시아 위원으로 선출됐다. FIFA 평의회 회원 중 아시아 쿼터(4명·남자 3명+여자 1명)에 도전한 정 회장은 남자 부문 후보자로 3명이 도전장을 낸 덕분에 별도의 투표 절차 없이 AFC 회원국들의 박수로 당선을 확정지었다.  
 
정 회장은 지난 2015년에 평의회의 전신인 집행위원 선거에 도전장을 냈지만, 당시에는 텡구 압둘라 말레이시아축구협회장, 다시마 고조 일본축구협회장에게 밀려 뜻을 이루지 못했다.  
 
한국인 축구행정가가 FIFA의 최고의결기구에서 활동하게 된 건 지난 1994년부터 2011년까지 17년간 FIFA 집행위원으로 활동한 정몽준 전 축구협회장에 이어 두 번째이자 6년 만이다.  
 
현재 AFC 심판위원장으로 활동 중인 정 회장은 이번 선거 결과를 통해 동아시아 몫으로 배정된 AFC 부회장 직도 함께 맡았다. 임기는 4년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