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洪 '영감탱이' 논란에..."사내가 성깔 없으면 어떻게 사나"

중앙일보 2017.05.08 18:15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서 후보의 8일 부산 동구 부산역광장 유세. 사진 송봉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서 후보의 8일 부산 동구 부산역광장 유세. 사진 송봉근 기자

선거 유세 현장에서 자신의 장인어른을 지칭하며 '영감탱이'라는 표현을 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이번엔 "사내가 그런 성깔 없으면 어떻게 사느냐"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8일 오후 대전 은행동 문화의 거리에서 진행한 유세에서 해당 발언에 논란이 확산하는 것과 관련해 "민주당에서 내가 장인어른 보고 '영감탱이'라고 했다고 욕한다"라며 "내가 장인어른한테 성깔 부렸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홍 후보는 4일 유세 현장에서 과거 장인과의 일화를 소개하며 "내가 (장인을) 집에 못 오게 했다. 장모만 오게 했다"라며 "검사 시절 처가에 드리는 용돈도 장모님한테만 주면서 '이 돈을 영감탱이(장인)와 나눠 쓰면 절대 앞으로 한 푼도 안 준다'고 얘기했다. 그렇게 26년을 살았다"고 말한 바 있다.
 
해당 발언이 알려진 이후인 이날 홍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상도에서는 장인어른을 친근하게 표시하는 속어로 영감쟁이, 영감탱이라고 하기도 한다"라며 "그것을 패륜이라고 저를 비난하는 민주당의 작태가 참 한심하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해명 이후에도 민주당과 바른정당 등 정치권에서도 비판 논평을 내는 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