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주-김천 주민들 헌재에 '사드' 가처분 신청

중앙일보 2017.05.08 17:31
지난 4일 오후 군 당국이 부식수송차량에 기름을 싣고 반입하려다 적발된 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주민들이 항의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 소성리 종합상황실]

지난 4일 오후 군 당국이 부식수송차량에 기름을 싣고 반입하려다 적발된 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주민들이 항의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 소성리 종합상황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가 배치된 경북 성주군 주민이 인근 김천시 주민과 함께 헌법재판소에 사드 장비 반입 중단을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냈다. 
 

8일 보도자료 통해 가처분 신청 사실 공개
직접 법정에서 말할 기회 달라 요구도

사드철회 성주투쟁위는 8일 보도자료를 내고 "사드 장비 반입과 현재까지 반입된 장비를 이용한 사드 운용을 중단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서를 헌재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주민 400여명이 신청인으로 참여했다고 한다.
 
이들은 "만약 이대로 사드 장비의 반입이 계속되고 실전 운용 단계까지 진행된다면 주민들의 기본권 침해는 결코 되돌릴 수 없다"며 헌재의 판단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심문 기일을 정해 신청인들이 직접 법정에서 발언할 기회를 달라고 요구했다.  
성주=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