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떠나는 박근혜의 사람들, 한광옥 "새 정부 국민통합 이루길"

중앙일보 2017.05.08 16:25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 대통령 비서실장인 한광옥 실장은 8일 “새 정부는 국민의 사랑과 성원 속에서 우리 사회의 내재된 모든 갈등과 상처를 치유하고 국민통합을 이루는 성공한 정부, 성공한 대통령이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광옥 비서실장(왼쪽) 박종근 기자

한광옥 비서실장(왼쪽) 박종근 기자

 
한 실장은 이날 청와대 수석비서관들과 함께 청와대 춘추관을 방문해 출입기자들에게 이임 인사를 하면서 “대통령의 불행은 곧 국가의 불행이다. 다시는 대통령과 국가가 불행을 겪는 불행한 역사가 반복돼선 안 될 것”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지난해 11월3일 김대중 정부에 이어 두 번째로 대통령 비서실장에 임명된 한 실장은 “‘국가를 위해 누군가는 이 일을 해야 한다’는 소명 의식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면서도 “저의 충정 어린 생각과 노력이 아무런 결실을 맺지 못하고 대통령님께서 탄핵이 되고 끝내는 구속되는 불행하고도 참담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피력했다. 
 
그는 “그 동안 많은 성원과 질책을 보내 주신 국민과 언론인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 실장을 비롯해 강석훈 경제, 배성례 홍보수석 등 수석비서관 8명은 지난주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일괄 사표를 제출한 상태다. 허원제 전 정무수석은 지난달 말 박 전 대통령 구속 이후 사의를 표명하고 물러났다. 다만 차기 대통령이 10일 오전 취임하기 때문에 업무 인수인계를 위해 한 실장은 10일에도 일단 출근할 예정이라고 한다.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박흥렬 경호실장도 사표를 제출했지만 업무의 성격상 새 대통령이 후임을 발표할 때까진 자리를 지킬 예정이다.
 
차기 대통령은 인수위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청와대에 입성하기 때문에 취임 직후 청와대 비서실장과 주요 수석비서관들을 임명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청와대 비서관·행정관까지 한꺼번에 다 바꾸기는 어렵기 때문에 당분간 새 대통령과 구 비서진의 동거체제가 이어질 수 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내각에서도 새 대통령이 지명한 장관 후보자들이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하기 전까진 현 장관들이 자리를 계속 유지할 공산이 크다. 헌법상 국무회의를 개최하기 위해선 15명 이상의 장관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2008년 이명박 정부 출범때도 국무회의 성원을 위해 노무현 정부 장관 4명이 참석한 적이 있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