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민호 전 여자친구 주장…한 네티즌의 폭로 글 화제

중앙일보 2017.05.08 15:54
‘프로듀스 101’에 출연 중인 연습생 하민호가 미성년자 팬을 상대로 성적 발언이 담긴 메시지를 보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의 폭로까지 이어져 파문이 일고 있다.  
 
소속사 측은 8일“‘프로듀스 101’에서 하차하고 회사와도 계약을 해지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A씨는 이날 새벽‘하민호 하차해’라는 계정으로 한 중학교 졸업사진을 공개하며, 하민호와 같은 중학교를 졸업한 사실을 인증했다.
 
A씨는 “저는 하민호에게 중2 때 성희롱과 언어적 폭력, 따돌림을 당한 사람이다”라며 하민호와 같은 중학교를 재학했으며 그 기간 중 하민호와 교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하민호가 학교에서 영향력이 있었으며 누군가를 괴롭히는 것에 아무렇지도 않은 권력을 가진 무리에서 우위에 속해 있었다"고 적었다. 이어 “단체로 왕따시키거나 싸이월드에 저격하는 것은 별것도 아니었으며 남자아이들만 있는 단톡방에서 음담패설은 도를 넘는 수준이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A씨는 “하민호와 사귀면서 꾸준히 ‘방과 후에 빈 교실에서 만나자’는 말을 들었고, 하민호가 강제로 키스하거나 원치 않는 스킨십을 한다는 것이 아이들 사이에서 공공연한 사실이었다”고 적었다.
 
이어 “그러한 연유로 제가 무리한 스킨십 요구를 문제 삼아 하민호와 헤어지고 나서 복도를 돌아다니거나 학교를 돌아다닐 때 그 무리의 수군거림과 걸레라는 소문을 들어야만 했다”고 토로했다.
 
또한 이러한 행위로 인한 피해자가 자신뿐만 아니라 더 많다고 폭로했다.
 
A씨는 뒤늦게 폭로하는 이유에 대해 “연예계에 관심이 없으며 ‘프로듀스 101’ 관련 글이 리트윗되면서 하민호가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 사실을 알게 됐다 내가 아는 하민호인지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고, 증명하기 위한 증거들을 찾아보느라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덧붙였다.
 
A씨는 “하민호라는 사람 때문에 자살까지 생각했으며 사과조차 받지 못했다. 이 기억을 다시 꺼내고 학교에 가기가 두려웠기 때문에 남녀공학 고등학교로의 진학을 포기했으며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했다”며 ”익숙해지면서 성희롱을 인지하지 못하는 상태까지 빠졌었기 때문에 하민호가 프로듀스에서 연민을 불러일으키는 캐릭터로 소비되는 것에 굉장한 허탈감과 역겨움을 느끼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하민호의 소속사 더바이브레이블 측은 “앞서 논란이 된 사항에 대해서는 보도자료를 통해 해명했다”면서 “이미 (하민호와) 계약해지가된 상황에서 더 이상의 추가 대응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민호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과 메시지를 주고받은 정황이 포착됐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하민호가 팬을 상대로 “올거야?”, “집이라서 좀 위험해”, “밖에서 사적인 만남 가지면 다 걸려”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프로그램 촬영 기간 중 SNS 이용이 금지돼 있으나 이를 어긴 데다가 성희롱 발언까지 담겨 있어 논란이 됐다.
 
이후 하민호는 해당 SNS 계정을 또 다른 연습생인 유선호의 이름으로 바꾼 뒤 삭제해 논란은 더욱 커졌다.
 
하민호의 소속사 더바이브레이블 측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응원해 주신 모든 팬 분들과 함께 출연 중인 연습생들 비롯한 제작진에게 사과드린다. 하민호 군과 직접 논의 끝에 ‘프로듀스101 시즌2’의 하차를 결정하고, 회사와도 계약 해지를 결정지었다”고 전했다.
 
이어 “하민호 군 역시 연습생 신분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유선호’ 군으로 이름을 바꿔 계정을 탈퇴한 것은 큐브 연습생 ‘유선호’군을 지목한 것이 아닌 친구들과의 장난에서 생긴 오해임을 알려 드린다”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