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문준용 국민지명수배 선언…결정적 제보자에게는 프리허그”

중앙일보 2017.05.08 15:49
자유한국당 측이 제작해 8일 공개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아들 준용씨에 대한 국민지명수배 포스터. [사진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측이 제작해 8일 공개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아들 준용씨에 대한 국민지명수배 포스터. [사진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이 8일 “문재인 후보 아들 문준용씨에 대해 국민지명수배를 선언한다”고 말했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준용은 고용정보원 특혜 채용ㆍ황제 휴직ㆍ퇴직금 문제로 대한민국 국민들로부터 직접 해명을 요구받고 있지만 본인이 제대로 해명하고 사과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준용씨의) 주요 예상 출몰 지역은 경북 포항과 서울, 그리고 미국”이라며 “주로 미국에서 거주하지만 포항시립미술관이 지난달 20일부터 개최한 ‘Play art(플레이 아트), 놀이하는 미술전’에는 문준용이 작가로 초대됐고, 직접 포항시립미술관에 와서 작품을 설치했다고 한다. 문 후보의 (경남 양산) 집 부근에서도 발견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측이 제작해 8일 공개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아들 준용씨에 대한 국민지명수배 포스터. [사진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측이 제작해 8일 공개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아들 준용씨에 대한 국민지명수배 포스터. [사진 자유한국당]

정 대변인은 “문 후보나 문준용은 대선 때까지 버텨 승리하면 진위논쟁을 끝낼 수 있는 것으로 착각하고 있는 듯하다”며 “문준용은 아버지의 선거운동도 도와주지 않는 자식, 문 후보는 자식들로부터도 지지를 못 받는 사람인데 어떻게 나라를 다스릴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또 정 대변인은 “결정적인 제보를 해주시는 분께는 홍준표 후보를 포함해 본인이 원하는 한 분과 프리허그(Free hug)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이 내놓은 지명수배 포스터에는 문 후보의 대선 홍보물 도안에 준용씨가 고용정보원 채용 당시 이력서 사진이 합성돼 있다. 해당 포스터에는 ‘사람이 먼저다’에 교정기호 표시로 ‘찾는 것’을 넣어 ‘사람 찾는 것이 먼저다’라고 표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