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洪 '영감탱이는 친근' 해명에 바른정당..."영감탱이가 어디서 X수작"

중앙일보 2017.05.08 15:26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서 후보의 8일 부산 동구 부산역광장 유세. 사진 송봉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서 후보의 8일 부산 동구 부산역광장 유세. 사진 송봉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장인어른을 '영감탱이'라고 지칭하고, 이에 '친근함의 표현'이라며 해명한 것과 관련해 바른정당 측이 논평으로 비판을 가했다.
 
바른정당은 8일 오후 박광명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 측 부대변인 이름으로 논평을 내고 "홍준표 후보는 차라리 가만있는 게 그나마 나았다"라며 "경상도에서 어느 정상적인 사위가 장인에게 '영감탱이'라고 한단 말인가? 백번 양보해 홍 후보 말이 사실이라고 해도 홍 후보는 그렇게 친근한 장인을 왜 26년간 집에도 못 오게 하고, 용돈도 안 줬는가?"라고 밝혔다.
 
박 부대변인은 "홍준표 후보에게 친근하게 한마디 하겠다"라며 "'이 영감탱이가 어디서 X수작이고?'"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홍 후보는 4일 유세 현장에서 결혼할 당시 장인어른과 관련한 일화를 소개하며 '영감탱이'라는 말을 썼다. 홍 후보는 "고시 되면 지(장인) 손에 장을 지진다고 했었다"라며 "그래서 첫 마디가 '신문에 기사 안 났다' 그러고 끊었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홍 후보는 8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상도에서는 장인어른을 친근하게 표시하는 속어로 영감쟁이, 영감탱이라고 하기도 한다"라며 "그것을 패륜이라고 저를 비난하는 민주당의 작태가 참 한심하다"라고 밝힌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