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딸 유담과 막판 유세…"5월 들어 태풍 불고 있다"

중앙일보 2017.05.08 15:08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는 8일 "언론에서 자꾸 과거 여론조사를 가지고 이야기 하는데 저는 5월 들어와 아주 (지지율에) 태풍이 불고 있다고 생각하고 정말 바닥이 뒤집히고 있다고 확신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유 후보는 이날 대전 충남대 유세 직후 기자들에게  "(그동안) 굉장히 외롭고 힘든 싸움을 했지만, 신념을 갖고 출마했기 때문에 조금도 흔들리지 않았다. 끝까지 이렇게 아름다운 도전을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 후보는 또 "굉장히 어려운 처지에서 새로운 희망을 찾고자 하는 젊은 학생들, 젊은 가장, 엄마·아빠들, 그분들의 지지를 제가 제일 많이 받았다고 생각한다"면서 "끝까지 그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정치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사표 논란과 관련해 "사표를 얘기하면서 대세몰이를 하거나, 지역주의를 자극하는 후보들이 있는데 구태정치로 돌아가는 그런 후보들은 국민께서 심판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진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