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딸 유담과 함께 마지막날 ‘일대일’ 유세

중앙일보 2017.05.08 15:03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딸 유담씨가 8일 오전 대전 유성구 충남대학교 내에서 학생들과 함께 손가락으로 기호 4번을 표시하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딸 유담씨가 8일 오전 대전 유성구 충남대학교 내에서 학생들과 함께 손가락으로 기호 4번을 표시하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8일 첫 일정으로 딸 유담씨와 함께 대전 유성구에 있는 충남대학교를 방문해 “국회를 세종시로 옮기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날 유 후보는 “통일될 때까지는 청와대와 국방부, 외교부는 서울에 있는 게 맞다”며 “세종시로 옮길 수 있는 것은 국회”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딸 유담씨가 8일 오전 대전 유성구 충남대학교 내에서 학생들과 함께 손가락으로 기호 4번을 표시하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딸 유담씨가 8일 오전 대전 유성구 충남대학교 내에서 학생들과 함께 손가락으로 기호 4번을 표시하고 있다. [뉴시스]

그는 “전체 수도를 옮기는 것은 위헌 결정이 났음에도 불구하고 법원과 청와대, 남아있는 모든 부처를 다 옮기겠다고 공약한 후보는 분명히 공약을 못 지킨다”고 잘라말하면서 개헌을 통한 완전한 행정수도 이전을 내건 다른 대선후보들을 비판했다.
 
또한 “세종시가 국토의 중심이고 국회의원은 모든 지역에서 다 뽑힌 사람들이기 때문에 국회만 옮겨도 정부가 국회에 들락날락하면서 세종시와 서울을 왔다갔다하는 비효율이 상당수 없어질 것”이라고도 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딸 유담씨가 8일 오전 대전 유성구 충남대학교 내에서 학생들과 함께 손가락으로 기호 4번을 표시하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딸 유담씨가 8일 오전 대전 유성구 충남대학교 내에서 학생들과 함께 손가락으로 기호 4번을 표시하고 있다. [뉴시스]

대전에서 마지막날 유세 첫 일정을 시작한 의미를 묻는 질문엔 “대전은 제가 제일하고 싶어하는 창업하고 싶은 나라를 만들기에 가장 적합한 곳”이라며 “대통령이 되면 대전을 창업의 테스트 베드로 꼭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유 후보는 딸 유담씨와 함께 충남대 학생들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 등 청년층에 밀착하는 행보를 보였다. 한명 한명을 대하며 같이 사진 찍고 인사하는 ‘일대일’ 유세를 이어갔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딸 유담씨가 8일 오전 대전 유성구 충남대학교 내에서 학생들과 함께 손가락으로 기호 4번을 표시하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딸 유담씨가 8일 오전 대전 유성구 충남대학교 내에서 학생들과 함께 손가락으로 기호 4번을 표시하고 있다. [뉴시스]

오후에는 서울에 머물며 다양한 젊은층을 만나는 일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후 유 후보는 직장인들이 많은 광화문 오피스지구에서 시민들과 인사한다. 마지막 저녁 유세는 서울 명동에서 하되 이후에도 홍대 앞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찾아다니며 자정까지 선거운동할 방침이다. 
 
마지막 날인 이날 아버지의 유세를 돕고 있는 유담씨는 지난 6일 불미스런 일을 당한 것과 관련해 “피해자가 숨어야 하는 일은 저희가 살아가야 할 우리나라에서 절대 있어선 안 될 일입니다”라고 말하며 유세현장에 복귀한 바 있다. 그는 ‘이제 유세현장에서 그를 볼 수 없겠구나’ 생각했을 사람들 앞에 당당히 모습을 드러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딸 유담씨가 8일 오전 대전 유성구 충남대학교 내에서 학생들과 함께 손가락으로 기호 4번을 표시하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딸 유담씨가 8일 오전 대전 유성구 충남대학교 내에서 학생들과 함께 손가락으로 기호 4번을 표시하고 있다. [뉴시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