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洪, "집권시 안보에 박정이, 노동에 김문수 임명…강성노조, 종북세력 타파 주력"

중앙일보 2017.05.08 13:07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지난 4일 충주체육관 앞 광장에서 유세 연설을 하고 있다. 강정현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지난 4일 충주체육관 앞 광장에서 유세 연설을 하고 있다. 강정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8일 부산의 한 유세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집권하면 "집권하면 안보는 박정이 대장에게 맡기고 노동은 강성귀족노조를 제압할 수 있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에게 맡기기로 했다"고 말했다.
 
8일 홍준표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 해운대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하며 "우리가 집권하면 제일 중요한게 안보와 강성귀족노조, 전교조, 종북세력 타파"라고 덧붙였다.
 
또 홍 후보는 "전교조를 제압할 (현재 물망에 오르고 있는)사람은 현직 교수인데 논문 문제가 있어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법무장관은 종북세력 세력 척결을 위해 내부 검증을 하고 있는 데 마치는 대로 바로 보고 하겠다"고 말했다. 
 
총리 인선에 대해서는 "두 사람을 두고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이번이 보궐선거라 인수위 없이 바로 해야 하는데 우리가 내부적으로 검토해야 할 상황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외) 다른 분야에 해당하는 사람은 대부분 우리 국회의원들로 채울 생각"이라며 "지금 발표하면 사람들이 선거 운동을 안 하기 때문에, 당장 내일이라도 당선되면 이튿날이라도 발표할 준비가 다 돼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