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온몸에 멍 자국 40대女, 목욕탕서 의식 잃고 숨져

중앙일보 2017.05.08 13:04
광주에서 온 몸에 멍 자국이 있는 40대 여성이 의식을 잃고 끝내 숨졌다. 경찰이 사인 규명에 나섰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8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쯤 광주 남구 한 목욕탕 온탕에서 A(46·여)씨가 고개를 숙인 채 엎드려 있는 것을 직원이 발견했다.  
 
의식을 잃은 A씨는 심폐소생술 직후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시간 30분 만에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몸에서는 멍 자국이 발견됐으며, 일주일 전 의견 차이로 시비가 붙은 친언니에게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3년 전부터 남편과 별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멍자국이 생긴 원인과 친언니의 폭행으로 A씨가 숨졌을 가능성 등에 대해 수사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