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하노버서 세계2차대전 폭탄 발견…시민 5만명 대피

중앙일보 2017.05.08 10:10
2차세계대전 당시 독일이 준비한 V1 비행폭탄 [중앙포토]

2차세계대전 당시 독일이 준비한 V1 비행폭탄 [중앙포토]

독일 북부 도시 하노버에서 7일(현지시각)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투하된 폭탄 여러 개가 발견돼 주민 5만명이 대피 길에 올랐다. 
 
주민들은 폭탄의 뇌관을 해체하는 9시간 동안 근처 학교 등에 몸을 피했다가 귀가했고, 도심을 오가는 자동차와 기차 운행은 잠시 중단됐다. 
 
1943년 연합군의 대대적 공습을 받았던 하노버는 10월 9일 하루에만 26만 개 넘는 폭탄이 떨어져 1245명이 숨졌다. 
 
이번 폭탄도 당시 투하된 폭탄으로 보인다. 지난해 크리스마스 날에는 아우크스부르크에서 커다란 폭탄이 발견돼 5만4000여명이 집을 떠나 피난하기도 했고, 2010년에는 해체 작업 중 폭탄이 터져 3명이 사망하는 사고도 있었다.
 
경찰은 공사현장에서 발견된 폭탄 3개를 비롯해 인근 주차장 쪽에 2개가 더 있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수사 결과 폭탄 2개는 발견되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