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입술 좀 허락…" 팬과 메시지 논란 중인 '프듀 연습생'

중앙일보 2017.05.08 09:49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의 연습생이 팬과 나눈 메시지 내용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프로듀스 101 시즌 2에 출연 중인 더바이브레이블 연습생 하민호가 자신의 SNS를 통해 팬과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하민호가 일부 팬들과 주고받았다고 주장하는 메시지 캡처가 담겼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내용을 살펴보면 하민호는 팬들에게 "집에 누구 부르고 싶다. 올 사람 없나"라고 하는가 하면 "어디 살아요? 자취해요? 어디서 해요?" "학원 몇시에 끝나?"라고 묻는 등 사적인 대화를 이어갔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또 "나랑 다이렉트 (메시지) 한 건 친구한테도 비밀로 해요" "특히 트위터에 올리면 저 사망해요"라는 말을 하며 대화 내용이 유출되지 않도록 신경 쓰기도 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이 메시지 내용이 논란이 되는 이유는 '프로듀스 101' 합숙 기간동안 개인 SNS 업로드, 휴대폰 및 통신기기 소지 등이 금지됐기 때문이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또한 "먼저 입술 좀 허락해주면 덧날까" "너한테 내 그곳만 안 들어가면 괜찮다는 거지"라는 원색적인 대화 내용에 팬들은 큰 충격을 받고 있다.

추천기사
 
앞서 강다니엘 역시 개인 SNS를 사용한 정황이 밝혀져 논란이 된 바 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