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총리 고마워서 …시리아 난민 아기 이름이 쥐스탱 트뤼도

중앙일보 2017.05.08 08:31
캐나다에 정착한 시리아 난민 부부가 아기에게 캐나다 총리와 같은 쥐스탱 트뤼도라는 이름을 붙여줬다고 BBC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4일 태어난 아기 '쥐스탱 트뤼도 아담 빌란'을 안고 있는 무하마드. [무하마드 빌란 페이스북]

지난 4일 태어난 아기 '쥐스탱 트뤼도 아담 빌란'을 안고 있는 무하마드. [무하마드 빌란 페이스북]

주인공은 시리아 다마스쿠스 출신으로 지난해 2월 캐나다에 도착한 무하마드와 아프라 빌란 부부. 이들은 BBC에 “트뤼도 총리는 정말 좋은 사람”이라며 “(아기에게 총리 이름을 붙인 것은) 작은 감사의 표시”라고 말했다. 아기의 이름은 쥐스탱 트뤼도 아담 빌란이다.

지난해 2월 정착한 난민 부부
총리에 감사 표하기 위해 작명

캐나다 트뤼도 총리 취임 후
시리아 난민 4만 명 받아들여

 
BBC에 따르면 지난 2월 온타리오에 사는 시리아 난민 출신 부부도 아기에게 쥐스탱이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그러나 총리의 성과 이름을 포함한 ‘쥐스탱 트뤼도’를 이름으로 붙인 것은 빌란 부부가 처음이다. 
 
시리아에서 이발사로 일했던 무하마드는 정부군에 억류됐다 풀려난 뒤 시리아를 탈출했다. 마침 취임한 트뤼도 총리가 난민 수용 방침을 정하면서 빌란 부부는 두 자녀와 함께 캐나다에 정착할 수 있었다. 현재 가족은 캘거리에 거주 중이다. 아기의 엄마인 아프라는 “캐나다는 시리아와 달리 안전하고 모든 것이 좋다”며 “캐나다인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캐나다는 트뤼도 총리가 취임한 2015년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4만 명 넘는 시리아 난민을 받아들였다. 트뤼도 총리는 캐나다에 도착한 난민들을 직접 공항에서 환영하기도 했다. 
또 지난 1월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반이민 행정명령’을 통해 무슬림 7개국 국민의 입국을 금지시켰을 땐, 소셜미디어를 통해 “캐나다 정부가 박해와 테러·전쟁으로부터 탈출한 이들을 돕겠다”고 재차 확인하기도 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