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전 대통령 삼성동 집 이사…옛날 TV '골드스타' 나와

중앙일보 2017.05.08 06:55
박근혜 전 대통령이 매각한 서울 삼성동 자택 주변 [최정동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매각한 서울 삼성동 자택 주변 [최정동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택 이사가 마무리됐다. 6일 박 전 대통령의 측근 이영선 청와대 경호관과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집에서 서초구 내곡동 자택으로 짐을 옮겼다.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은 삼성동 집에서 재직 기간 포함 27년 동안 살았다.
추천기사
 
삼성동 집에는 오래된 가구와 전자제품이 수두룩했다. 이삿짐을 옮긴 이는 "가구들은 30년이 넘은 허름한 것들이었고 TV는 골드스타(현 LG) 제품이었다"고 말했다. 파쇄된 서류 자루 7개와 오래된 냉장고, TV 등 집기와 물건 1t 분량은 폐기 처분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이 쓰던 소파는 삼성동 집에 그대로 남았다. 삼성동 집을 산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이 소파를 소장하고 싶다고 요청한 데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