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폴레옹 이후 가장 젊은 리더…프랑스 새 대통령 마크롱은?

중앙일보 2017.05.08 06:52
프랑스의 새 대통령에 39세의 에마뉘엘 마크롱이 당선됐다. 7일(현지시간) 치러진 프랑스 대선 결선 투표에서 마크롱은 66.1%를 득표해 국민전선(FN)의 극우 후보 마린 르펜을 압도했다. 르펜은 33.9%를 득표했다.  
이로써 마크롱은 역대 최연소로 프랑스 제5공화국의 8번째 대통령에 오른다. 유럽의 주요 언론들은 “나폴레옹 이후 가장 젊은 프랑스의 리더”라고 전했다. 현재 주요국 정상 중에서도 마크롱은 가장 젊다. 

고교 은사였던 24세 연상 부인 트로노
"어린 마크롱은 충만하고 완벽
모차르트와 함께하는 것 같았다"

남다른 결혼과 모두가 말린 대선 출마
확고한 신념과 과감한 결단력으로 결정
"운명이 노크할 때 과감히 기회를 잡았다"


그는 당선이 확정된 뒤 “긴 역사의 새 장이 오늘 열렸다. 희망과 새로운 신뢰로 가득차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치 경험도, 기반도 없이 프랑스의 공고한 정치구조를 혁파한 젊은 대통령이 혼돈의 유럽, 침체된 프랑스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전세계의 이목이 쏠려 있다. 
관련기사
 
마크롱은 1977년 프랑스 북부 아미엥에서 의사 부모 슬하에 태어났다. 최근 그의 전기 『에마뉘엘 마크롱:완벽한 청년』을 집필한 프랑스 저널리스트 안느 풀다는 “마크롱은 여느 아이들과는 달랐다”고 말했다. 
미국 공영라디오방송 NPR과의 인터뷰에서 풀다는 “그는 독서를 좋아했고 자신만의 세계를 갖고 있었다”며 “어른들과도 쉽게 어울렸다”고 했다. 
특히 할머니와의 끈끈한 관계가 마크롱에게 특별한 영향을 미쳤다. 대학을 마치고 투자은행 로스차일드에서 일할 때도 매일 할머니에게 전화해 1시간씩 통화를 하곤 했다. 마크롱은 “정치적 운명에 대한 신념을 갖도록 도와준 이가 바로 할머니”라고 말하기도 했다.
 
마크롱의 인생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은 24세 연상인 아내 브리지트 트로노와의 연애와 결혼이다. 고교생이던 15세 때 마크롱은 프랑스 문학 교사였던 트로노와 사랑에 빠졌다. 당시 트로노는 세 자녀를 둔 유부녀였다.  
최근 방영된 TV 다큐멘터리에서 트로노는 두 사람의 만남에 대해 직접 이야기했다. 
“우리는 매주 금요일마다 만나서 극본을 썼다. 나는 명석한 어린 학생에게 조금씩 사로잡혔다. 그는 충만했고 완벽했다. 그의 능력은 보통 사람을 넘어선 것이었다”  
첫만남 1년 뒤 트로노는 친구에게 ”모짜르트와 함께하는 것 같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고등학교 시절 마크롱(오른쪽)과 당시 고교 교사였던 부인 트로노. 학교에서 공연을 마친 뒤 트로노가 마크롱의 뺨에 키스해주고 있다. [유튜브 캡처]

고등학교 시절 마크롱(오른쪽)과 당시 고교 교사였던 부인 트로노. 학교에서 공연을 마친 뒤 트로노가 마크롱의 뺨에 키스해주고 있다. [유튜브 캡처]

 
심상치 않은 관계를 알아챈 마크롱의 부모는 두 사람을 떼어놓기 위해 마크롱을 파리로 보냈다. 트로노에겐 “아들이 18세가 될 때까지 만나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두 사람 관계는 오히려 단단해졌다. 매일 전화 통화를 이어갔고, 마크롱은 “당신에게 돌아가 결혼하겠다”고 선언했다.    
결국 둘은 2007년 결혼했다. 결혼식에서 마크롱은 하객들에게 “우리는 보통의 커플과는 다르다”며 “그러나 여러분이 우리를 받아들이고 지지해줬고, 그래서 지금의 우리가 있다. 감사한다”고 인사했다.  
 
전기를 집필한 풀다에 따르면 마크롱은 “확고한 신념이 필요하다”며 “싸워서 얻어내고, 부담을 견디고, 내 삶을 사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대통령 출마를 결심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선출직 경험이 없는 정치 신인의 대권 도전에 여러 사람들은 만류하고 나섰다.
마크롱과 오랜 친구인 비지니스 컨설턴트 알랭 밍크는 “2017년 출마는 안된다. 지금은 2022년을 위해  준비할 때”라고 조언했다. 그러나 마크롱은 이렇게 답했다. 
“너는 어제의 세계를 이야기 하고 있다. 네가 틀렸다. 지금은 그렇게 작동하지 않는다”  
 
NPR은 마크롱의 성공이 이같은 야망과 재능에 기인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그가 정치판의 아웃사이더를 자처했지만 실상은 프랑스의 핵심적 엘리트 코스를 밟아왔다는 데에도 주목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을 비롯한 프랑스 주류 엘리트를 배출해 온 국립행정학교(ENA) 출신인데다 내로라하는 투자은행  ‘로스차일드’에서 재직했다. 올랑드 행정부에서는 경제장관을 지냈다.  
 
그의 친구인 밍크는 “마크롱은 운명이 문들 두드릴 때 과감하게 기회를 잡았다”며 “나폴레옹이 부하들에게 늘 요구하던 그대로를 마크롱은 해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