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비자심사 때 소셜미디어·자녀형제 정보도 검색

중앙일보 2017.05.08 06:31
미 국무부는 4일(현지 시각) 테러 예방을 명분으로 입국 비자 심사를 할 때 이메일과 페이스북 등 개인 소셜미디어를 검색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비자 규정 개정안을 연방 관보에 게재했다.
 
국무부는 "'테러 또는 국가 안보 문제와 관련된 비자 신청자'에 대해 이 내용이 적용될 것"이라며, 전 세계 미국 비자 신청자의 0.5%에 해당하는 6만5000명이 이 개정안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추산했다.  
 
국무부는 개정안에서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것으로 의심되는 비자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현재까지 발급된 모든 여권 번호와 지난 5년간의 소셜미디어 아이디(ID),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등을 요구할 수 있도록 했다.  
 
홍수민 기사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