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인 영감탱이에게 26년간 용돈 안줘”…홍준표 발언에 쏟아진 타 후보측 비난

중앙일보 2017.05.08 04:06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4일 유세 현장에서 자신의 장인을 ‘영감탱이’라 부른 것이 다시 거론되면서 다른 후보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연설에서 자신의 장인어른을 '영감탱이'라고 말해 다른 후보측으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사진 채널A 캡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연설에서 자신의 장인어른을 '영감탱이'라고 말해 다른 후보측으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사진 채널A 캡처]

 
 
추천기사
홍 후보는 이날 유세에서 자신의 결혼 이야기를 시민들 앞에서 꺼냈다. 결혼을 앞두고 ‘흙수저’ 출신이라 장인에게 구박을 받았다는 내용이다. 
 
이후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장인에게 전화를 한 일화를 소개한 홍 후보는 “고시 되면 지(장인) 손에 장을 지진다고 했었다”며 “그래서 첫 마디가 ‘신문에 기사 안났다’ 그러고 끊었다”고 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사진 채널A 캡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사진 채널A 캡처]

그러면서 홍 후보는 “3차 최종 합격을 한 뒤 다시 연락을 했다”며 “딸은 데리고 갑니다. 고생 안시킵니다”고 말했다고 한다. 홍 후보는 장인에게 “대신 장인어른은 우리 집에 올 생각하지 마소”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어 “내가 (장인을) 집에 못 오게 했다. 장모만 오게 했다”며 “검사 시절 처가에 드리는 용돈도 장모님한테만 주면서 ‘이 돈을 영감탱이(장인)와 나눠 쓰면 절대 앞으로 한푼도 안준다’고 얘기했다. 그렇게 26년을 살았다”고 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사진 채널A 캡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사진 채널A 캡처]

 
이를 두고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자신의 SNS에 “결혼 반대했다고 장인어른께 영감탱이라고 공개연설에서 헐뜯고 26년간 용돈 한 푼 안 주고 집에도 못 오시게 했다면 노인학대죄에 해당한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측 이지현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홍 후보의 막말 퍼레이드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며 “비하 대상도 다양하고 용어도 참으로 저급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를 비판하려는 목적으로 ‘PK 바닥 민심입니다. 패륜집단의 결집이 무서울 정도입니다’는 제목의 글을 올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문용식 가짜뉴스대책단장은 “PK 민심을 패륜으로 매도했다”는 역비판을 받고 사의를 표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