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릉·삼척·상주 산불, 골든타임 또 놓쳤다

중앙일보 2017.05.08 02:27 종합 1면 지면보기
지난 6일 강원도 강릉과 삼척, 경북 상주 등 세 곳에서 시작된 산불이 사흘째 이어지고 있다. 상주에선 7일 오후 불길이 잡혔으나 삼척은 워낙 산세가 험한 데다 강풍으로 인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강릉에서는 오후에 큰 불길이 잡혔으나 잔불이 밤에 재점화되기도 했다. 이들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로 산림 140여㏊와 민가 30채가 불에 탔다. 이재민도 311명 발생했다. 6, 7일 이틀간 발생한 산불 피해 면적은 올 들어 다른 지역에서 발생한 전체 피해 면적의 80%를 넘을 정도로 이틀 만에 광범위한 산림이 소실됐다.
 

안전시스템 제대로 작동 안돼
민가 30채 불타고 1명 숨져
삼척, 강풍으로 진화 어려움

관련기사
산불 발생 당시 지역 주민들에 대한 재난 안전시스템은 제대로 가동되지 못했다. 지방자치단체나 기상청, 한국도로공사 등은 국민안전처에 긴급재난문자 송출을 요청하지 않았고 국민안전처도 재난 문자를 발송하지 않았다. 이로 인해 주민들은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치기도 했다.
 
산불 발생에 관한 안내를 제대로 받지 못해 부모 영정이나 귀중품 등 꼭 챙겼을 물건들마저 소실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산림청은 이번 산불의 원인을 입산자의 실화 또는 논두렁 소각 등에 두고 있다. 강원도와 경북 지역에 건조주의보가 발령된 상태인 데다 초속 15m의 강풍이 불어 산불이 크게 번졌다.
 
상주 산불의 경우 발생 20여 시간 만에 불길이 잡혔다. 강릉에선 산불이 한때 강릉교도소 담장까지 번지면서 재소자 분산 이감이 검토됐으며, 성산면 주민 2500여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지기도 했으나 불길이 잦아들면서 재소자 이감 계획은 취소됐다. 상주에선 60대 여성 등산객이 불길을 피하다 실족해 숨지고 일행 2명이 다쳤다.
 
강릉·삼척=김방현·박진호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