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한 바람 타고 갑자기 산불 덮쳐 … 거동 불편 아내와 몸만 겨우 탈출”

중앙일보 2017.05.08 02:18 종합 2면 지면보기
강릉시 성산면 관음리 주민 정학표씨가 7일 불타 버린 집에서 가재도구를 살펴보고 있다. [김현동 기자]

강릉시 성산면 관음리 주민 정학표씨가 7일 불타 버린 집에서 가재도구를 살펴보고 있다. [김현동 기자]

“이를 어째. 부모님 영정 사진도 못 챙겼는데….”
 

화마에 당한 강릉시 관음리 르포
주민들 “남은 재산, 입은 옷이 전부”

7일 오전 강원도 강릉시 성산면 관음리에서 만난 최종필(76)씨는 화마가 집어삼킨 자신의 집 앞에서 멍하니 하늘을 바라보며 한숨을 내쉬었다. 비바람을 막기 위해 얹었던 철제 지붕은 종잇장처럼 구겨졌고, 벽돌로 쌓은 벽은 시커멓게 그을린 채 뼈대만 남았다. 강한 불길에 주방에 있던 냉장고 등 가전제품은 녹아내렸다.
 
최씨는 지난 6일 오후 발생한 산불로 100㎡ 규모의 집을 잃었다. 58년간 고쳐 가며 큰 탈 없이 잘 살았던 곳이다. 최씨는 “이웃 주민에게 산불이 났다는 소식을 듣고 거동이 불편한 아내를 데리고 간신히 집을 빠져나왔다”며 “강한 바람에 산불이 집주변까지 빠르게 번져 급히 나오느라 문중 관련 서류 몇 개만 간신히 챙겼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불이 발화한 지 하루가 지난 관음리 마을은 곳곳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었다. 산 주변에 있는 집은 폭격을 맞은 듯 처참하게 무너져 있었다. 집을 잃은 주민들은 화재 당시 집에 두고 나온 귀중품을 하나라도 건지기 위해 집안 곳곳을 둘러봤다.
 
최씨의 집에서 차로 2분 거리에 살고 있는 주민 박근화(60·여)씨도 이번 산불로 전 재산을 잃었다. 산불이 발생했을 당시 전남 완도에서 가족여행 중이었던 박씨는 이웃 주민으로부터 집에 불이 났다는 전화를 받고 곧바로 돌아왔다. 하지만 박씨 가족이 도착했을 땐 82.5㎡의 주택이 모두 불에 탄 뒤였다. 집안에 있던 패물 등을 찾아봤지만 흔적도 없었다. 박씨는 “이제 남은 재산이라고는 지금 입고 있는 옷이 전부”라며 “당장 오늘 밤을 어디서 보내느냐”고 걱정했다.
 
인근에 사는 조영남(59)씨도 집이 불에 타버렸다. 조씨는 집에 불이 붙자 수돗물을 이용해 끝까지 화재에 맞섰다. 하지만 집 주변이 연기로 가득 차자 주민들의 만류로 현장을 빠져나왔다. 조씨는 “불이 난 사실을 조금만 일찍 알았더라면 일부 귀중품이라도 건질 수 있었을 것”이라며 “일을 하던 중 이웃 주민에게 연락을 받고 집에 와보니 이미 불이 붙어 있었다”고 애통해했다.
 
‘빠직빠직’ 대나무 타는 소리에 밖으로 나와 보니 집이 불에 타고 있었다는 한옥선(84·여)씨도 재가 돼버린 집 앞에서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앉아 있었다. 한씨는 “불이 갑자기 커져 신발도 못 신고 밖으로 뛰어나왔다”며 “집에 죽은 남편 유공자 증서와 훈장이 있었는데 하나도 챙길 수 없었다”고 급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강릉=박진호·김준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