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 앞까지 산불 와도 … 국민안전처, 재난문자 한 통 안 보내

중앙일보 2017.05.08 02:17 종합 2면 지면보기
지난 6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성산면에서 발생한 산불이 민가로 번지고 있다. 피해를 본 주민 300여 명은 성산초등학교로 대피했다. [사진 강원일보]

지난 6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성산면에서 발생한 산불이 민가로 번지고 있다. 피해를 본 주민 300여 명은 성산초등학교로 대피했다. [사진 강원일보]

“산불이 집 문 앞에 왔는데 재난문자 하나 받지 못했습니다.”
 

안전처 홈피엔 현지 산불 소식 없고
산림청·지자체도 문자 요청 안 해

7일 오전 강원도 강릉시 성산면 관음리에서 만난 주민들은 하나같이 재난문자를 받지 못해 대피 준비를 못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산불 피해가 가장 컸던 관음리 주민 정동선(59)씨는 “평소에는 눈이나 비가 온다고 문자를 보내더니 정작 생명을 위협하는 피해가 발생했을 땐 아무런 안내도 없었다”며 “그나마 인명 피해가 없었던 건 주민들이 서로 불이 난 사실을 알렸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강원도 강릉·삼척과 경북 상주 등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했지만 국민안전처의 재난안전시스템은 침묵했다. 안전처는 세월호 참사 이후 재난 안전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기 위해 2014년 11월 생겼으나 지난해 경주 지진에 이어 이번에도 재난문자 발송 등 경보를 울리지 못했다.
 
관련기사
 
삼척 산불은 6일 오전 11시, 강릉 산불은 같은 날 오후 3시에 시작됐다. 그런데도 안전처는 이날 오후 4시4분 ‘강원도 삼척, 동해, 양양, 고성, 속초 지역 건조경보, 입산 시 화기 소지 및 폐기물 소각금지 등 화재 주의하세요’라는 내용이 담긴 문자를 보냈다. 안전처 홈페이지에서도 이날 산불 관련 정보를 접할 수 없었다. 또 지방자치단체나 기상청·한국도로공사 등 다른 기관도 이번 산불 발생 때 안전처에 긴급재난문자 송출을 요청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긴급재난문자전송서비스(CBS)는 재난·재해 발생 예상지역과 재난 발생지역 주변에 있는 국민에게 재난정보 및 행동요령 등을 신속히 전파하는 대국민 재난문자 서비스다. 재난문자는 태풍·호우·홍수·대설·지진해일·폭풍해일·강풍·풍랑·폭염·황사·미세먼지 등 예측하지 못한 재난이 발생했거나 발생 우려가 있을 경우 발송한다. 반면 화재·붕괴·폭발 등이 발생하면 주무 부처가 재난문자 발송을 요청할 때 이뤄진다.
 
안전처 관계자는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 시행령에 따르면 산불 발생 시 수습 주무 부처는 산림청”이라며 “산림청이나 현장 상황을 우선 파악하고 대처하는 기관인 강원도나 강릉시에서 문자 발송 요청이 없어 발송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강릉시 관계자는 “재난문자는 공문을 통해 요청해야 하는데 산불 발생 이후 규모와 상황을 파악하는 도중에 급속히 번진 것으로 파악돼 이를 요청할 여유가 없었다”며 “지자체에서 자체적으로 주민들에게 재난문자를 보낼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충화 대전대 안전방재학부 교수는 “산불 등 재난 발생 시 현장 상황을 1차적으로 책임지는 지자체가 자체 판단해 대처할 수 있도록 권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산림청은 산불이 밤새 번지고 난 뒤인 7일 오전 6시 중앙산불사고수습본부를, 안전처는 산불대책지원본부를 가동해 상황 관리와 산불 진화, 조사, 복구 등 산불 대응을 강화했다. 
 
강릉=김방현·박진호·김준영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