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NS로 안풍 되살리는 안철수

중앙일보 2017.05.08 02:06 종합 5면 지면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서울 홍대입구역에서 유세를 했다. 두 팔을 벌려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서울 홍대입구역에서 유세를 했다. 두 팔을 벌려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선거 막판 핵심 전략은 ‘문재인 공포증’과 ‘홍찍문(홍준표를 찍으면 문재인이 당선된다)’ 부각이다. 이를 나르는 플랫폼은 ‘뚜벅이 유세’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다.
 

‘뚜벅이 유세’ 중계하는 국민의당
유권자와 직접 접촉, 195만건 조회
“막가파 진보·보수 안 돼” 문·홍 견제

안 후보는 7일 오후 서울 잠실역을 시작으로 강남역·홍대입구역·신촌역 등 지하철 2호선을 타고 다니며 뚜벅이 유세를 했다. 지난 4일부터 대구·부산·광주광역시 등 지역 거점 도시를 하루에 한 곳씩 찾아 유세차에 오르는 대신 걸어 다니며 지지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함께 사진을 촬영하는 유세 방식이다.
 
안 후보 측은 선거운동 전 과정을 페이스북과 유튜브로 생중계하고 있다. 4~7일 나흘간 안 후보의 선거운동을 생중계한 페이스북과 유튜브, 카카오톡 조회수는 195만여 건이다. 7일에도 안 후보의 페이스북 계정 등에 최대 8060명이 동시에 접속해 뚜벅이 유세를 지켜봤다. 안 후보 스스론 “걸으면서 말씀 들으면서 ‘힘든 세상 정말 바꿔놔야겠다’는 것이 정말 더 절절하게 와 닿는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김성식 전략본부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안 후보 유세를 본 사람만 844만 명이 넘는다”며 “안 후보가 직접 사람을 만나며 전하는 메시지와 절박감에 기존 지지층은 물론 유보층까지 움직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뚜벅이 유세 중 안 후보가 가장 집중하는 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비판이다. 안 후보는 이날 유세 중에 “이번 선거는 과거로 돌아갈 것인지 미래로 나갈 것인지 선택하는 선거”라며 “1번, 2번은 과거이고 3번은 미래”라고 말했다. 특히 “청년들의 꿈을 빼앗는 3대 비리 아시냐”며 “바로 입학 비리·병역 비리·취업 비리다. 저는 반드시 3대 비리를 뿌리 뽑겠다”고 강조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문 후보의 아들인 준용씨 취업특혜 의혹을 정면으로 겨냥한 것이다.
 
안 후보 측에서는 선거 막판 중도·보수층이 ‘홍찍문’을 피하기 위해 안 후보에게 결집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박지원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막가파 진보 문재인 후보를 막기 위해 막가파 보수 홍준표 후보로 갈 수는 없다는 게 중도·보수층의 결론”이라고 주장했다.
 
안 후보도 지난 6일 광주에서 기자들과의 점심 식사 자리에서 “홍 후보를 찍는다고 문 후보를 떨어뜨릴 수도 없고, 홍 후보를 찍는다고 건전한 보수가 부활하는 것도 아니다”며 “그런 점을 유권자들이 잘 아실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종인 개혁공동정부추진위원장도 이날 페이스북에 ‘통합정부’를 강조하며 안 후보에게 힘을 실었다. 김 위원장은 “국민 여론이 패권세력의 재집권을 막아 세우고 있다”며 “2012년 안풍(안철수 지지 바람)이 다시 일어나는 기운을 느낀다”고 적었다.
 
앞서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선거운동 일정을 취소하고 대형 산불이 난 강원도 강릉을 찾았다. 안 후보는 주민들이 대피해 있는 종합노인복지관을 방문해 “(집권하면) 청와대가 구호재난에 대해서는 컨트롤센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